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북 "소털같이 많은 날 굳이" 교황 방한 비방

교황이 방한한 14일 북한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원산의 한 감시소에서 로켓 발사 장면을 지켜보고 있다. [사진 노동신문]
북한 관영매체가 프란치스코 교황의 방한을 “서울 행각(行脚·여기저기 돌아다닌다는 의미)” “모의” 등 거친 표현을 써 가며 비방했다.

 조선중앙통신은 15일 보도에서 “로마 교황이 어떤 위치에서 세상 사람들을 위해, 더욱이 우리 민족과 겨레를 위해 무슨 일을 해 왔는지 알지 못한다”며 “그(교황)가 무슨 목적으로 남조선을 행각하며 괴뢰들과 마주 앉아 어떤 문제를 논의하려 하는지 알지 못하고 관심도 두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북한의 이런 입장은 교황 도착 당일인 14일 북한이 300㎜ 방사포로 추정되는 로켓 발사를 강행한 데 대한 국제사회의 비판을 반박하던 중 나왔다. 중앙통신은 로켓 발사를 “북과 남, 해외에 있는 모든 겨레에게 있어 유다른 축복”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이번 발사가 인천 아시아경기대회에 찬물을 끼얹는 처사라고 시비질하지만 로켓 발사는 자주권과 신성한 체육도 지키려는 정의로운 군사적 행동”이라고 강변했다.

 특히 중앙통신은 군사무기 개발기관인 제2자연과학원 로켓탄 연구실 실장 김인용을 내세워 “로마 교황이 하필이면 일년 열두달 소털같이 하고많은 날들 중에 굳이 골라골라 우리의 정상적인 계획에 따라 진행된 최신 전술로켓 시험발사날에 남조선 행각길에 올랐는가”라는 말도 했다. 김 실장은 “남측이 로마 교황을 반공화국 대결의 무대에까지 내세우고 있다”고 주장했다. 북한은 15일자 노동신문에는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로켓 발사현장을 참관한 장면을 실었다.

 정부 당국자는 “대외 선전용이라 해도 평양에 장충성당까지 두고 종교의 자유를 준다고 선전해 온 북한이 교황에 대해 최소한의 예의도 갖추지 못한 비방을 한 건 유감”이라고 말했다.

이영종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