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 대통령, 광복절 경축사…남북 관계 등 국정방향 제시

[앵커]

오늘(15일)은 나라를 되찾은 지 69년이 되는 해입니다. 박근혜 대통령은 오전에 열린 광복절 경축사에서, 남북 관계를 비롯해 한일 관계 등 향후 국정운영에 관한 구상을 제시했습니다.

어떤 내용들이 나왔는지 유미혜 기자가 정리했습니다.


[기자]

박근혜 대통령은 가장 관심을 모았던 북한 문제에 대해 비정치 분야를 중심으로 다양한 제안들을 내놓았습니다.

[박근혜 대통령 : 정부는 남북한이 지금 시작할 수 있는 작은 사업부터 하나하나 추진해 나갈 것입니다. 남북이 실천 가능한 사업부터 행동으로…]

이를 위해 하천과 산림을 남북이 공동으로 관리하는 사업을 제안했고, 오는 10월 열리는 '생물다양성협약 총회'에 북한 측의 참여를 요청했습니다.

또 내년 광복 70주년에 남북한이 함께 이를 기념할 수 있는 문화사업도 준비하자고 밝혔습니다.

박 대통령의 이같은 제안은 드레스덴 구상을 '흡수 통일론'이라고 비난해온 북한을 설득하고, 새로운 남북 대화의 계기를 만들어내기 위한 포석으로 해석됩니다.

다만, 5·24 대북 조치 해제나 남북 경제협력 문제 등에 대해선 별다른 언급이 없어 실제 북한의 호응을 이끌어 낼 수 있을지는 미지수입니다.

이밖에 박 대통령은 경색 국면을 이어가고 있는 한일관계에 대해선 기존 원칙을 재확인했습니다.

내년 한일 국교정상화 50주년을 맞아 "새 미래를 향한 원년이 돼야 한다"면서도, "과거 잘못을 묻어두고 새로운 미래는 없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습니다.

향후 국정운영 기조에 대해선 잘못된 관행과 적폐를 바로잡는 대혁신을 이루는 데 역량을 집중하겠다는 뜻을 거듭 밝혔습니다.

JTBC 핫클릭

박 대통령 "일본, 역사의 진실은 부정할 수 없는 것"박 대통령 "군 폭력행위는 국가사회 기반 흔드는 범죄"박 대통령 "남북, 광복 70주년 공동기념 문화사업 추진" 제안박 대통령 "내년 예산도 최대한 확대기조로 편성"



Copyright by JTBC, DramaHouse & Jcontent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