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프란치스코 교황 방한, 100만명 모이는 시복식…언제 어디로 오면 되지?







프란치스코 교황이 14일 방한한 가운데 시복식 일정이 화제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14일 오전 10시 30분쯤 경기도 성남 서울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교황의 방한은 지난 1989년 성 요한 바오로 2세 교황이 방한한 이후 25년 만이다.

16일에는 한국 천주교 최대 순교성지인 서소문 순교성지를 찾아 참배하고 광화문에서 ‘윤지충 바오로와 동료 순교자 123위’의 시복미사를 주례한다.

시복미사는 천주교 신자를 포함해 100만여 명이 참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서울 광화문광장 일대에 단계적으로 교통 통제가 이뤄지고 있다.

14일 오전 현재 광화문광장 북측 일부 차로가 ‘윤지충 바오로와 동료 순교자 123위 시복식’ 제단과 시설물 설치 등을 위해 통제되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프란치스코 교황 방한’. [사진 YTN 화면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