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불만제로 장어집 실체, TV 믿고 먹으러 갔는데…'토 나오는' 진실 '경악'









13일 방송된 MBC '불만제로UP'에서 고급음식의 대명사인 장어집의 실체를 파헤쳤다.



TV 출연으로 대박이 난 한 장어집. 이 장어집은 방송 이후 전국에서 손님이 몰렸지만 해당 장어 전문점 직원들은 가게의 실체에 대해 폭로했다.



충격적인 위생상태부터 파리가 날아다니는 건 기본이고, 깨진 배수로에서는 악취가 진동했다. 식재료 보관 상태 역시 최악이었다.



직원들은 "설거지도 세제는 안 쓰고 그냥 물로만 헹군다"고 말해 충격을 안겼다. 실제 밥그릇 위생상태는 심각했다. 거미가 있거나 밥풀이 그대로 있었다. 그러나 사장은 "알바생들이 제대로 안 씻어서 장어 뼈가 남아있다"고 말했다.



이 식당의 직원들은 "손님들이 먹는 모습이 너무 불쌍했다"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