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프란치스코 교황 방한, 오늘 하루 일정 어떻게 되나









프란치스코 교황이 한국 방문을 위해 성남 서울공항에 도착해 박근혜 대통령과 한국천주교 관계자들의 영접을 받았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4박 5일 간의 한국 방문을 위해 14일 오전 10시 15분 경기도 성남 서울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교황은 계단을 내려와 박근혜 대통령과 악수를 나누며 짧은 대화를 했다.

2분여 간의 대화를 끝낸 교황은 이후 예포가 발사되는 가운데 박근혜 대통령과 함께 의장대 사열을 하며 환영객들과 함께 인사를 나눴다. 이날 공항에는 염수정 추기경,주교회의 강우일 주교, 천주교 평신도 대표 32명이 나와 프란치스코 교황을 영접했다.

예포 발사와 꽃다발 증정 등 공항 환영행사가 끝난 후 교황은 숙소인 서울 궁정동 주한교황청대사관으로 이동했다. 개인미사 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한국에서 집무실 겸 숙소로 쓸 이곳은 주한 교황대사 오스발도 파딜랴 대주교가 사용하던 곳이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소형 승용차 ‘쏘울’ 승용차에 탑승해 숙소로 향했다. ‘가장 작은 차를 타고 싶다’는 사전의 뜻대로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오후 청와대에서 열리는 공식 환영식에 참석해, 박 대통령과의 면담 후 공직자들을 대상으로 연설을 할 계획이다.

이어 서울 중곡동 한국천주교중앙협의회로 옮겨 한국천주교 주교단을 만나는 것으로 교황은 방한 첫날 일정을 마무리할 예정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YTN 사진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