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키아누 리브스 "제니퍼 사임 없는 집 필요 없다" 더니…산드라 블록과?

‘키아누 리브스 제니퍼 사임’. [사진 MBC ‘서프라이즈’ 캡쳐]






키아누 리브스의 최근 모습이 공개된 가운데 그가 노숙생활을 하게 된 배경이 새삼 화제다.



최근 할리우드 배우 키아누 리브스(50)의 근황이 공개됐다.



미국 연예매체 스플래쉬닷컴은 9일 할리우드 배우 키아누 리브스 근황이 담긴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캘리포니아주 LA 국제공항(LAX)에 포착된 키아누 리브스의 모습이 담겨 있다. 특히 사진 속 그는 키아누 리브스는 과거 꽃미남 미모를 되찾은 듯한 훈훈한 비주얼을 뽐내고 있다.



키아누 리브스는 옛 연인이었던 산드라 블록과 샤를리즈 테론의 입양에 좋은 영향을 받아 현재 아이 입양 계획을 세우고 있다.



이 모습이 공개되자 다시 온라인에서는 키아누 리브스와 제니퍼 사임의 안타까운 사연이 재조명받고 있다.



앞서 4일 방송된 MBC ‘신비한 TV 서프라이즈’에서는 할리우드 배우 키아누리브스가 미국 뉴욕 거리에서 노숙 생활을 하게 된 사연이 공개됐다.



키아누 리브스는 과거 제니퍼 사임과 연인 관계로 발전해 아이까지 가졌지만 8개월 만에 유산하며 큰 상실감에 빠졌다.



이후 우울증에 시달리던 제니퍼 사임은 2001년 교통사고로 숨을 거뒀다.



연인을 잃고 충격에 빠진 키아누리브스는 “제니퍼 사임 없는 집은 필요 없다”며 노숙 생활을 이어왔다.







온라인 중앙일보

‘키아누 리브스 제니퍼 사임’. [사진 MBC ‘서프라이즈’ 캡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