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신인균 "윤 일병 사건, 동기들만 지내는 내무반도 해법"

[앵커]

"떨어져 있는 소규모 내무반이 문제의 소지
스마트폰 아닌 폴더폰 사용 허가 필요성"

선임병들의 가혹행위가 뒤늦게 드러나면서 사회적 파악을 낳고 있는 윤 일병 사건을 집중 조명해보겠습니다.

스튜디오에는 신인균 자주국방네트워크 대표 나와 계시고, JTBC 사회부 정진우 기자 나와 있습니다.

Q. 국방부, 가혹행위 언제 파악했나?

Q. "아버지 조폭 아니다" 이 병장 동생 증언은?

Q. 군, 옴브즈만 도입 어떻게 받아들이나?

Q. 휴대폰 허용 등이 대안 될까?
[신인균 대표/자주국방네트워크 : 동기들만 지내는 내무반도 해법 될 수 있어. 떨어져 있는 소규모 내무반이 문제의 소지. 스마트폰 아닌 폴더폰 사용허가 필요성.]

JTBC 핫클릭

"국방부, 윤일병 사망 직후 엽기 가혹행위 알았다" 논란관심병사 탈영 뒤 '트럭 질주'…윤 일병 상급부대 소속[인터뷰] "병영 내 휴대전화 허용…가혹행위 방지 수단 될 것"새정치연합 "김관진 안보실장 책임지고 물러나야"'가혹행위 피해자' 신병, 선임되자 '가해자'로 돌변…왜? 신인균 대표 "생활관 휴대전화 소지…스마트폰 안 돼"



Copyright by JTBC, DramaHouse & Jcontent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