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중국 한국인 마약사범 사형, 필로폰 밀수·판매 후 한국 조직에 넘기기까지…

‘중국 한국인 마약사범 사형’. [사진 JTBC 뉴스 화면 캡처]


'중국 한국인 마약사범 사형'.
중국에서 마약 범죄를 저지른 한국인 김모(52)씨와 백모(44)씨가 6일 지린성(吉林省)에서 사형당했다. 외교부에 따르면 이들은 2010~2011년 14차례에 걸쳐 북한에서 중국으로 필로폰 14.8kg을 밀수해 판매하고 한국 조직 등에 넘겨왔다.
중국은 우리 정부에 “마약 범죄엔 내외국인 불문하고 동일 기준”이라며 “ 사형집행을 안하는 건 불가하다”고 알려왔다고 한다. 외교부는 이들 외에도 필로폰 11.9kg을 판매한 장모(55)씨가 이번주에 처형 예정이며, 이밖에 20여명이 살인·마약 거래 혐의로 사형을 유예받은 상태로 파악하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중국 한국인 마약사범 사형'.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