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신기한 장관을 자랑하는 중국 단하(丹霞) 지모



[인민망 한국어판 8월 6일] 단하(丹霞)는 지리학적 명사이다. 그것은 붉은 색 사암이 오랜 기간 풍화.침식 작용에 의해 독립적으로 형성된 산봉우리와 가파른 기암괴석을 말하며 두터운 붉은 모래, 역암층을 따라 수직 절리가 생긴 각종 단하기봉(丹霞奇峰)의 총칭이다. 주로 쥬라기~제3기 수평 또는 완만히 경사진 붉은색 지층에서 발육된 것 중에서 중국 광둥성(廣東省) 북부 단하산(丹霞山)은 가장 전형적인 모델로 꼽힌다.

중국은 단하 지모 형성진화과정을 전면적으로 보여주는 구이저우(貴州) 츠수이(赤水) 등 6개 단하지모풍경구를 ‘한데 묶어’ 자연유산으로 신청했다. 포함된 6개 신청지는 각각 구이저우 츠수이(청년 초기), 푸젠(福建) 타이닝(泰?)(청년기), 후난(湖南) 랑산(?山)(장년 초기, 청장년 말기 단하지모는 모두 발육됨), 광둥(廣東) 단하산(丹霞山)(장년기), 장시(江西) 룽후산(龍虎山)(노년 초기), 저장(浙江) 장랑산(江?山)(노년기)이다.

광둥(廣東) 단하산(丹霞山)은 후난(湘), 간저우(?), 광둥(?) 3성 경계의 런화현(仁化縣) 경내에 위치하며 ‘중국 홍석 공원(中國紅石公園)’으로 불린다. 단하산 해발은 408m로 높지 않지만 단하산 절벽을 멀리서 보면 붉은 노을이 물든 것 같고 가까이서 보면 색색의 물감을 풀어 놓은 듯 알록달록하다. 마치 칼 날처럼 푸른 하늘을 찌를 듯 우뚝 서 있는 가파른 절벽들, 많은 기암들과 아름다운 동굴들이 숨어 있는 단하산의 풍광을 보자니 마치 다른 행성에 온 듯한 착각을 불러일으킨다.

츠수이(赤水) 단하(丹霞)는 구이저우성(貴州省) 츠수이 경내에 위치하는 청년초기 단하지모의 대표주자로 그 면적이 1200여 평방 km에 달하는 중국에서 면적이 가장 넓고 발육이 가장 아름다운 단하 지모이다. 단일 단하 지모 이상인 츠수이의 단하는 폭포, 습지, 숲 등 기타 자연경관이 결합된 절경을 자랑하며 삼림커버율이 90%이상에 달한다. 또한 대면적 고식생, 2359종 동식물과 희귀 멸종위기 동식물이 한데 모여 있는 것이 츠수이 단하의 가장 독특한 특징이다. 츠수이의 단하지모는 그 선명한 붉은 색의 단하 츠비(赤壁)가 지상에 홀로 우뚝 서 있으며 갖가지 모양의 기이한 산과 괴석, 거대한 바위동굴들과 아름다운 단하협곡, 초록 삼림, 좁은 폭포가 한데 어우러져 운치를 더하며 관광지로써의 가치가 매우 높은 곳이다.

후난성(湖南省) 신닝(新?) 랑산단하(?山丹霞)는 청, 장, 말기 단하 지모 발육을 모두 갖춘 중국 단하지모봉 경구 중 풍도(?度)와 품위가 가장 대표적이고 아름다운 경구이자 완전한 붉은 분지 단하 지모로 전국 최고이다. 랑산 단하는 천연의 단하지모박물관으로 지질전문가들은 ‘단하지혼, 국지괴보(丹霞之魂,國之?寶, 단하의 혼은 나라의 보배)’라고 일컫는다. 랑산 단하지모 중 천하제일항(天下第一巷), 팔각채(八角寨), 아시아 제일교(亞洲第一橋), 납촉봉(蠟燭峰)등은 살아 있는 듯 생동감이 넘치며 장군석(將軍石), 낙타봉(駱駝峰) 등은 동류 지모 중에서도 으뜸이다. 랑산 단하지모는 가장 기이하고 험준하며 수려한 경치를 자랑하고 있다.

룽후산(龍虎山) 단하(丹霞)는 장지성(江西省) 잉탄시(鷹潭市) 서남쪽 20km에 위치해 있으며 중국의 전형적인 단하 지모 풍경을 가지고 있다. 룽후산은 중국도교의 발양지로 국가중점풍경명승구로 2007년 세계지질공원네트워크에 가입했으며 전체 관광지 면적은 220평방 km에 달한다.

(기사제공 인민망 한국어판  http://kr.people.com.cn )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

김민석의 Mr. 밀리터리 군사안보연구소

군사안보연구소는 중앙일보의 군사안보분야 전문 연구기관입니다.
군사안보연구소는 2016년 10월 1일 중앙일보 홈페이지 조인스(https://news.joins.com)에 문을 연 ‘김민석의 Mr. 밀리터리’(https://news.joins.com/mm)를 운영하며 디지털 환경에 특화된 군사ㆍ안보ㆍ무기에 관한 콘텐트를 만들고 있습니다.

연구소 사람들
김민석 소장 : kimseok@joongang.co.kr (02-751-5511)
국방연구원 전력발전연구부ㆍ군비통제센터를 거쳐 1994년 중앙일보에 입사한 국내 첫 군사전문기자다. 국방부를 출입한 뒤 최장수 국방부 대변인(2010~2016년)으로 활동했다. 현재는 군사안보전문기자 겸 논설위원으로 한반도 군사와 안보문제를 깊게 파헤치는 글을 쓰고 있다.

박용한 연구위원 : park.yonghan@joongang.co.kr (02-751-5516)
‘북한의 급변사태와 안정화 전략’을 주제로 북한학 박사를 받았다. 국방연구원 안보전략연구센터ㆍ군사기획연구센터와 고려대학교 아세아문제연구소 북한연구센터에서 군사ㆍ안보ㆍ북한을 연구했다. 2016년부터는 중앙일보에서 군사ㆍ안보 분야 취재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