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유엔 인권최고대표 "일본, 지금도 위안부 인권 유린"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에 대한 인권 침해는 지금도 계속되고 있다. 일본의 일부 인사들이 이들에게 막대한 고통을 주는 발언을 계속하는데, 일본 정부는 왜 아무 반박을 하지 않는가.”

 나비 필레이(73·사진) 유엔 인권최고대표가 6일 발표한 공식 성명의 핵심 내용이다. 그는 유엔에서 인권 관련 최고 위치에 있는 인사다. 오는 31일 퇴임을 앞두고 마지막이 될 것으로 보이는 본인 명의의 성명으로 위안부 피해 문제 해결을 촉구했다. 일본 정부에 ‘영구적 대책’을 강구하라고 권고했다. 필레이 대표는 이날 유엔인권최고대표 사무소(OHCHR) 홈페이지에 보도자료를 게재하고 “소위 위안부로 알려진 전시 성폭력 피해자들의 인권이 제2차 세계대전이 끝난 뒤에도 수십 년 동안 지속적으로 침해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지난 6월 일본 정부가 위안부 강제동원 사실이 확인되지 않았다는 내용의 ‘고노 담화 검증 보고서’를 발표한 이후 일본 내에서는 일단의 사람들이 공개적으로 위안부를 매춘부라고 부르고 있다”며 “피해 여성들을 위한 정의가 구현되기는커녕 사실을 부정하고 모욕적 언사를 하는 공인들이 늘고 있다”고 유감을 표했다.

 필레이 대표는 “내 임기가 끝나가는 시점에서 자신의 권리를 위해 투쟁해온 용기 있는 여성들이 당연히 받아야 할 배상을 받지 못 한 채 하나 둘씩 세상을 떠나는 것을 지켜보기가 가슴 아프다”며 “일본 정부가 열의를 갖고 성노예 문제에 대해 포괄적이고 공정하고 영구적인 해결책을 강구할 것을 권고한다”고 말했다. 그는 남아프리카공화국 출신으로 아파르트헤이트(인종차별정책)에 맞서 싸우던 인권 운동가였다. 국제형사재판소 재판관 등으로 재임하며 반인도 범죄 처벌에도 관여해왔다.

 외교부 관계자는 “필레이 대표가 일본 정부의 고노 담화 검증에 큰 실망을 했다. 지난달 유엔 인권협약기구가 일본에 위안부 성노예 행위에 대한 사법적 배상을 실시하라고 권고한 데 대해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관방장관이 유감을 표하자 더 이상 지켜볼 수만은 없다고 판단한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유지혜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