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프로야구] 하루 1.5경기 … NC·롯데 장군멍군

지난 5일 조명탑 고장으로 중단된 롯데-NC의 경기가 6일 오후 5회 초 2사부터 재개됐다. [뉴스1]
6일 부산 사직구장은 어수선했다. 무더운 날씨에 14이닝(5일 일시정지 경기 5이닝+6일 경기 9이닝)을 치러야 했기에 양팀 선수들은 경기 전 가볍게 몸만 풀었다. 오후 4시, 경기가 시작됐다. 전날 조명이 꺼져 일시정지된 상황(5회 초 1-1 동점, 2사 1루 NC 공격)을 그대로 이어 진행했다.

 전날과 같은 상황이라도 선수들이 느끼는 분위기는 전혀 달랐다. 양팀 선발 투수(롯데 장원준→강영식, NC 웨버→원종현)도 바뀌었다. 경기가 재개되자마자 NC 대타 권희동이 적시 2루타를 날렸다. 결국 NC의 3-1 승리로 끝났다.

 이어 같은 장소에서 두 번째 경기가 열렸다. 이번에는 허탈하게 앞선 경기를 내준 롯데가 10-4로 이겼다.

 롯데 4번타자 최준석은 0-3으로 뒤진 3회 말 무사 만루에서 1타점 좌전안타를 쳤다. 4-4 동점이던 4회에는 결승포까지 터뜨렸다. 1사 1루에서 이태양을 상대로 좌중간 담장을 넘는 투런 홈런를 때렸다. 7-4로 앞선 8회에는 노성호로부터 승부에 쐐기를 박는 솔로홈런까지 쳤다. 5타수 3안타 4타점. NC와 1승1패를 나눠가진 롯데는 5위 LG와 승차를 3경기로 유지했다. 롯데 선발 송승준은 5와 3분의1이닝 동안 11피안타를 내주고 4실점했으나 타선 지원 덕분에 후반기 3연승을 달리며 시즌 6승(9패)을 올렸다.

한화는 청주 경기에서 연장 11회 말 나온 정근우의 끝내기 홈런에 힘입어 삼성에 4-2로 역전승했다.

 잠실(두산-KIA)과 목동(넥센-SK) 경기는 비로 취소됐다.

김주희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