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엔인권최고대표 "일본군 위안부 인권 침해 지속"

나비 필레이 유엔인권최고대표(OHCHR) 6일(현지시간) “일본은 전시 성노예 문제에 대해 포괄적이고 공평하며 영구적인 해결책을 마련하는데 실패했다”면서 “이른바 위안부로 알려진 피해자들은 2차 세계대전이 끝난 이후 수십 년 동안 계속 인권 유린을 당하고 있다”고 일본 정부의 위안부 문제에 대한 태도를 정면 비판했다.



필레이 대표는 성명을 통해 “나는 지난 2010년 일본을 방문했을 때 일본 정부에 전시 성노예 피해자에 대해 적절한 배상을 할 것을 촉구했다”며 “내 임기가 종료되는 시점에 자신들의 인권을 위해 싸워온 용감한 여성들이 당연히 받아야 할 배상과 권리 회복 없이 한 명, 두 명 세상을 떠나는 것을 보는 것이 가슴 아프다”고 말했다.



필레이 대표는 남아프리카공화국 출신으로 지난 2008년 9월부터 6년 동안 재임해 왔다. 임기는 이달 말 만료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