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집 보러 왔어요" 40대男, 강남일대 고급아파트 들어가 안방서 귀금속을…'아찔'

‘집 보러 왔어요’. [사진 서초 경찰서]


‘집 보러 왔어요’.


“집을 보러 왔다”며 강남일대 고급아파트 들어간 뒤 귀중품을 훔친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서초경찰서는 6일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절도 혐의로 김모(44)씨를 구속했다.

경찰에 따르면 김씨는 올해 4월 23일부터 지난달 31일 사이 강남 3구 일대 고급 아파트에서 9차례에 걸쳐 1억2580만원 상당의 금품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김씨는 부동산 중개업자와 함께 매물로 나온 아파트에 들어가 집을 살 것처럼 행세했다.

김씨는 집을 둘러보는 척하며 안방 서랍을 뒤지거나 화장대에 놓인 고급 시계 등을 훔쳤다. 범행 후 김씨는 “주차된 차량을 옮겨달라는 전화를 받았다”고 핑계를 대며 도주했다.

또 김씨는 CCTV 위치를 기억해 인상착의를 숨겼고 범행현장에 지문을 남기지 않는 등의 치밀함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부동산에 아파트 매매를 의뢰할 경우 귀중품을 집안에 방치하지 말고 잘 보관해야 피해를 예방할 수 있다"고 당부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집 보러 왔어요’. [사진 서초 경찰서]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