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육지담 얼레리, "여고생 욕해봤자 니들의 손가락만 생고생"



‘육지담 얼레리’.



래퍼 육지담이 신곡 ‘얼레리’로 안티 팬들에게 경고를 날렸다.



6일 오후 각종 온라인 음원 사이트에는 Mnet ‘쇼미더머니3’에 출연중인 참가자 육지담의 신곡 ‘얼레리’가 공개됐다.



‘얼레리’에서 “내 특기는 밀당 또 취미는 일탈 곱게 접은 교복 난 학생의 표본 랩 시작하니 앞에서 비웃던 범생 이제 너의 펜보다 늘어나는 나의 팬 오예’라고 직설적인 가사를 선보였다.



이어 “내 어머니에 대한 오해 증오와 새어머니와 지내온 세월 그동안 날 억누르고 지샜던 밤을 기억해 이불을 뒤집어썼던 밤이 가득해”라고 자신의 이야기를 이어갔다.



자신을 비난하는 사람들에 대해서는 “할 수 있는 예측불허 갑툭튀 여고생 욕해봤자 니들의 손가락만 생고생”이라고 거침없이 내뱉기도 한다. 또 “여고생 래퍼라고 만만하게 보지 않도록 최선을 다해 이번 랩을 준비했다. 지난 방송과는 확연히 달라진 모습을 음원을 통해 확인해달라”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