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장필순, 소주 2병 마셔도 차 마신 것 같은 그녀는 누구?

 

‘이효리 장필순’.



이효리(35)가 선배 가수 장필순(51)과 술을 마신 사연을 공개했다. 장필순은 1989년 데뷔해 7집까지 발매한 가수다. ‘나의 외로움이 널 부를때’ 등으로 유명한 가수다.



이효리는 5일 방송된 SBS ‘매직아이’에서 장필순과 제주도에서 술을 마신 날 실수를 한 사연을 고백했다.



이날 MC들이 술자리에서 파도타기를 강요하는 것이 술자리 폭력 아니냐는 사연에 이효리는“너무 폭력 같다. 내가 그랬다”고 말했다.



이효리는 “장필순 언니가 술을 먹는데 가서 ‘마셔라 마셔라’ 노래를 불렀다. ‘언니 한 잔 드세요. 건배. 원샷’ 했다가 엄청 혼났다. 내가 후배고 처음 봤으니 분위기를 띄우려고 했던 건데 필순 언니가 ‘뭐 하는 짓이냐. 조용히 즐기면 되지 왜 오버하냐’고 화를 내더라. 그래서 죄송하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효리는 “그분들은 건배가 없다. 술을 따라주는 것조차 강요라고 생각한다. 각자 앞에 한 병씩 놓고 술을 마신다. 나도 그렇게 동화가 됐다. 소주 두 병을 마셔도 차 마신 것처럼 흐트러짐이 없는 사람들이다”고 설명했다.



김제동이 “서울에서 술 마시는 게 좋냐. 제주도에서 풍류를 즐기는 게 좋냐”고 질문하자 이효리는 “당연히 후자다”고 말한 뒤 “가끔 전자가 그리워서 서울 올라와서도 한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온라인 중앙일보

‘이효리 장필순’.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