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7일부터 주민번호 수집 금지…"마이핀 발급은 어디서?"

 
‘마이핀’.

7일부터 주민등록번호 수집이 금지된다.

8월6일 안정행정부는 주민등록번호의 수집과 이용, 제공 등이 원칙적으로 금지되는 내용의 개인정보보호법이 7일부터 본격 시행된다고 밝혔다.

주민등록번호 수집금지는 금융실명거래나 근로기준법 등 적법한 근거 없이 주민번호를 주고 받으면 3000만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금융거래, 인사 급여 관리, 취약계층 대상 요금 감면 등 법에 근거가 있을 때만 수집이 가능하다. 적법하게 수집한 주민번호라도 관리 소홀로 유출되면 최고 5억 원의 과징금을 물게 된다.

안행부는 2015년 2월까지 6개월간 계도기간을 둔다고 했다. 아울러 한국지역정보개발원은 마이핀 서비스를 위한 시스템 구축과 시범운영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하고 7일 본 서비스에 돌입한다.

인터넷을 통한 마이핀 발급은 7월25일부터 전면 실시됐으며 읍, 면, 동 주민센터 방문 발급은 7일부터 실시할 예정이다.

온라인에서 마이핀 발급 시 기존 아이핀 가입자는 마이핀 관리페이지에서, 아이핀 미가입자는 아이핀 발급시 마이핀 발급을 선택해 발급하면 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마이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