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교황, 세월호 생존 학생과 얼굴 마주하고?

프란치스코 교황 [사진 AP=뉴시스]


 
‘교황 세월호 생존자 유족 면담’

오는 14일 방한하는 프란치스코 교황이 세월호 참사 유족과 생존 학생들을 직접 만나기로 했다. 5일 천주교 교황방한준비위원회는 서울 명동 서울대교구청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교황께서 8월15일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성모승천대축일 미사에 참석하는 세월호 희생자 가족과 생존 학생들을 직접 면담한다”고 밝혔다.

방한준비위에 따르면 미사가 끝난 뒤 제의실(祭衣室)에서 교황이 세월호 생존자와 유족들을 면담해 위로하고 이들의 이야기를 들을 계획이다. 교황과 세월호 생존자, 유족이 직접 면담하는 모습이 공개될 수도 있을 것으로 보인다.

방한준비위는 세월호 희생자 가족들에게도 이에 대한 긍정적 답변을 받았다고 밝혔다. 유족들은 세월호 특별법 제정을 촉구하며 시복식 장소인 광화문 광장에서 농성을 하고 있다. 방한준비위 대변인 허영엽 신부는 "세월호 가족들에게 시복식 행사에 협조해 달라고 요청해 긍정적 반응을 얻었다. 구체적인 논의 내용은 나중에 공개하겠다"고 말했다.

방한준비위는 18일 교황이 명동성당에서 집전할 평화와 화해를 위한 미사에 초청한 북한 천주교 관계자들로부터 참석이 어렵다는 통보를 받았다고 전했다. 하지만 “추이를 지켜보고 있어 불참이 확실히 결정된 상황은 아니다”라고 여지를 뒀다.

‘교황 세월호 생존자 유족 면담’ ‘교황 세월호 생존자 유족 면담’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