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오지호 이영자 재회, '나쁜손' 레전드 재연? 이젠 제대로 안기나?


‘오지호 이영자 재회’. [사진 tvN ‘현장토크쇼 택시’ 캡처]






‘오지호 이영자 재회’.


배우 오지호와 개그우먼 이영자가 5년 만에 재회했다.

5일 방송된 tvN ‘현장토크쇼 택시’는 MC 이영자와 오만석이 영화 촬영 중인 오지호를 위해 제주도를 찾은 모습을 담았다.

이날 오지호를 만난 이영자는 “이번에도 안길 것이다. 걱정인 건 5년 전에 비해 8㎏이 늘었다”고 털어놔 시청자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이영자는 “오지호”라고 외치며 오지호에게 달려갔다. 오지호는 5년 전과 달리 이영자를 안정적으로 안는 데 성공했다. 이에 오지호는 안도의 숨을 내쉬어 주위를 웃음 바다로 만들었다.

오지호와 이영자는 5년 전 같은 프로그램에서 만나 포옹하는 과정에서 민망한 상황을 연출했다. 당시 이영자는 이번처럼 오지호에게 달려가 안겼지만 오지호의 손이 이영자의 민망한 부위에 닿으면서 일명 ‘나쁜손’ 오명을 뒤집어썼다.

오지호는 ‘나쁜손’ 영상과 관련해 “주변에서 말해줘서 1년이 흐른 후 그 영상을 봤다. 그때 처음 봤다. 그 전까지는 정말 몰랐었다”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오지호 이영자 재회’. [사진 tvN ‘현장토크쇼 택시’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