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무성 "육참총장 사의로 덮어질 사안 아니다"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는 6일 윤 일병 사망 사건과 관련 "육군참모총장이 사의를 표명했는데 최고 책임자가 물러난다고 덮어질 사안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김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중진연석회의에서 "이번 사건의 전모를 샅샅이 조사해서 인면수심의 가해자와 방조자에 대해 철저한 문책이 있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폭력의 대물림을 확실히 끊겠다는 자세로 실효성 있는 사후 대책이 시행되는 것까지 국방장관이 확실하게 책임져야 한다"며 "그래야 군에 자식을 보낸 부모들을 안심시키고 가족같은 병영문화 개선에 계기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대표는 또 김해 여고생 살인사건에 대해서도 "상상하기 힘든 인권 유린과 잔혹한 폭력과 학대, 성매매 강요에 시달리다가 숨지는 있을 수 없는 일이 발생했다"며 "경찰은 (이 사건을)단순 가출로 봤다는 데 수사대응이 미흡했다. 엄중한 법의 심판이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윤일병 사건, 김해 사건 등의 현상은 잘못된 교육 환경에서 기인한 것이라는 지적에 교육 당국자들은 깊이 고민해야 한다"며 "국민을 공분하게 만든 이번 사건를 철저히 진상 조사하고 일벌백계해서 이런 일이 다시는 일어나지 않도록 하는 계기로 삼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뉴시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