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타짜2' 최승현, 이하늬와 8시간동안 키스신…"열이 오르더라" 얼마나 뜨거웠나







‘최승현’ ‘이하늬’.


영화 ‘타짜2’에 출연한 배우 최승현이 이하늬와의 키스신을 언급했다.

지난 5일 오후 건국대학교 새천년관 대공연장에서 열린 영화 ‘타짜2-신의 손’ 쇼케이스에는 강형철 감독을 비롯해 배우 최승현(탑), 신세경, 유해진, 곽도원, 이하늬, 김인권 등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이날 이하늬는 “최승현이 현장 분위기 메이커다. 춤을 추며 분위기를 띄운다”며 “(최승현이) 굉장히 열정적이다. 열심히 임하는 태도가 굉장히 인상적이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처음 본 게 7~8년 전인데 지금은 너무나 완숙했고, 남자가 됐다”며 “키스신을 8시간 정도 찍었는데 비를 엄청나게 맞으면서 찍었다. 근데 (최승현이) 감기가 걸린다는 게 느껴질 정도로 열이 오르더라”고 촬영 당시를 회상했다.

이에 최승현은 “감기가 아니라 이하늬와 키스신을 해서 너무 긴장이 됐다. 그래서 열이 오른 거다”고 털어놔 웃음을 자아냈다.

‘타짜2’는 허영만 화백의 동명 만화가 원작으로 삼촌 고니를 닮아 남다른 손재주와 승부욕을 보이는 대길이 타짜 세계에 뛰어들면서 겪는 한판 승부를 담았다.

온라인 중앙일보
‘최승현’ ‘이하늬’. [중앙포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