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전국 일본뇌염 경보 발령…95% 무증상? 예방법 보니

‘전국 일본뇌염 경보 발령’. [중앙포토]



‘전국 일본뇌염 경보 발령’.


전국에 일본뇌염 경보가 발령됐다.

질병관리본부는 5일 “부산지역에서 채집된 모기 중 작은빨간집모기가 53.3%를 차지함에 따라 전국에 일본뇌염 경보를 발령한다”고 전했다.

전국 38개 지역에서 일본뇌염 유행예측사업을 벌이고 있는 질병관리본부는 지난 4월21일 일본뇌염 주의보를 발령한 바 있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작은빨간집모기에 물린 사람의 95%는 무증상이다. 하지만 일부가 뇌염으로 발전해 고열과 두통, 복통과 경련, 혼수, 의식장애 등이 나타날 수 있다.

전국에 일본뇌염 경보가 발령됨에 따라 예방법이 관심을 모은다. 일본뇌염을 예방하려면 만 12개월~12세 아동은 일정에 맞춰 예방접종을 받아야 한다. 집에서는 모기에 물리지 않도록 방충망이나 모기장을 사용하고 밤에 모기가 많은 지역의 야외활동을 가급적 피해야 한다.


온라인 중앙일보
‘전국 일본뇌염 경보 발령’. [중앙포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