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재계, 중·일 경제계와 대화 재개

재계 인사들이 중국·일본 경제계 대표와 잇따라 만나 상호 협력을 모색한다. 한·중 재계회의는 2년, 한·일 재계회의는 7년 만의 일이다.

 전국경제인연합회는 다음 달 1일 중국 충칭(重慶)에서 한·중 재계회의를 개최한다고 5일 밝혔다. 이번 회의에는 허창수 전경련 회장을 비롯해 삼성전자·현대자동차 등 국내 대표기업 고위 임원진 30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중국에선 왕중위(王忠禹) 중국 500대 기업회의 회장과 레노버·시노펙 등의 대표 20명이 참가한다. 양국 기업인들은 한·중 자유무역협정(FTA) 등 경제 현안과 상호 투자확대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12월에는 서울에서 전경련과 일본 게이단렌(經團連)이 주축이 된 한·일 재계회의가 열린다. 한·일 재계회의는 양국 관계 냉각으로 인해 2007년을 마지막으로 중단됐다. 전경련 관계자는 “한·일 국교 정상화 50주년을 맞이해 재계 차원의 다양한 경제협력 방안을 논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영민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