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여 "기득권 내려놓겠다" 야 "물타기 아니냐"

서울중앙지검은 4일 서울종합예술실용학교로부터 금품을 받은 혐의로 새정치민주연합 신계륜(맨 왼쪽)·김재윤(맨 오른쪽) 의원에게 검찰에 출석할 것을 통보했다. 두 의원이 지난 1일 국회에서 열린 당내 중진의원 비상회의에 참석해 있다. 왼쪽 둘째와 셋째는 김동철·추미애 의원. [김형수 기자]


여야 의원 5명(여 2, 야 3)이 한꺼번에 검찰 조사를 받는 이례적인 상황이 발생하자 여야의 반응은 미묘하게 엇갈렸다. 새누리당은 “기득권을 내려놓겠다”며 조사에 응할 것임을 밝힌 반면 새정치민주연합은 “여당 의원 조사에 따른 ‘숫자 맞추기용 물타기’ 아니냐”는 의구심을 조심스럽게 나타냈다.

검찰 조사에 정치권 반응 엇갈려



 새정치연합 유기홍 수석대변인은 4일 신계륜·김재윤 의원 등의 조사 소식이 알려진 직후 기자들과 만나 “정확한 사실관계를 파악해야 한다”면서도 “새누리당 박상은·조현룡 의원 조사에 대한 물타기란 우려도 갖고 있다”고 밝혔다. 당 법률위원장인 박범계 원내대변인도 “(박·조 의원에 대한) 혐의는 오래전부터 알려졌는데 (선거 때문에 소환을) 미룬 거 아니냐는 의심을 살 만한 충분한 정황”이라며 “시점상의 미묘함이 의아스럽다. 공정한 검찰권의 행사냐는 의문이 든다”고 말했다. 이어 “여야 숫자를 맞춘 절묘함에 대해서도 상당한 의구심을 갖고 있다”고 덧붙였다.



 박지원 의원은 “신·김 의원 모두 한 번씩 고초를 겪은 사람들이라 진짜 그렇게(뇌물수수)는 못할 것”이라며 “결국 구색 맞추기로 이러는 것 아닌가 굉장히 의심이 간다”고 주장했다. 야권 일각에선 “유병언 회장 사망 등으로 궁지에 몰린 검찰이 사정 정국을 조성해 위기를 돌파하려 하는 것 아니냐”는 말도 나왔다. 한 당직자는 “박영선 원내대표가 비상대책위원장이 된 날 검찰조사 소식이 나온 것도 이상하다”며 의혹의 시선을 보냈다.



 반면 새누리당은 김무성 대표가 직접 나서 두 소속 의원과 선 긋기를 시도했다. 김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박·조) 두 의원과 직접 만나기도 하고 대화를 한 결과 그간 검찰조사에 충실히 응해왔고 본인들도 조사를 피할 생각이 전혀 없다는 것을 확인했다”며 “기득권을 내려놓겠다는 약속을 다시 한번 한다”고 말했다. 국회의원의 면책특권이나 불체포특권을 쓸 생각이 없음을 밝힌 것이다. 검찰 출신의 법률지원단장인 김회선 의원은 “검찰이 억지로 사정 정국을 조성할 수 있는 시대는 지났다”며 “의원들이 뭔가에 연루됐다면 일단 재판이 끝날 때까지 당이 나서서 보호하거나 감쌀 수도 없고, 그래서도 안 되는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글=김경희·이윤석 기자

사진=김형수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