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정현 "지역구도 타파위해 새누리당이 먼저 나서야"

7·30 재보궐선거 순천·곡성지역 이정현 당선자는 31일 "지역구도를 타파하기 위해서는 새누리당이 먼저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정현 당선자는 이날 오전 전남 순천시 새누리당 전남도당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들은 오랫동안 지역분할 구도가 유지되고 있는 것에 대해서 불만을 쏟아내고 있다"며 "또 그 자체만으로 국가·정치 발전에 걸림돌이 되고 있고 대단히 소모적이다"고 말했다.



이어 "지역주의는 그동안에 정치세력에 의해서 조장되고 의도적으로 부추기는 일들이 계속돼 왔다"며 "그 사이 선거 의미도 왜곡됐고 그로인해 지역민의 손해가 계속 됐다"고 밝혔다.



이 당선자는 "이번 선거가 지역주의 타파의 첫 걸음이 될 것이다"며 공을 순천과 곡성지역 유권자들에게 돌렸다.



그는 "정치권이 바뀌지 않으니까 유권자들은 스스로가 정치권에 맡겨서는 지역주의가 깨질 수 없다고 인식을 했다"며 "20~30대 사이에서는 노골적으로 '당이 무슨상관이냐'는 반응을 보였다"고 이야기했다.



아울러 "순천과 곡성 유권자들에 의해서 지역주의가 여지없이 깨지는 선거가 이뤄졌다"며 "순천·곡성 유권자들이 대한민국의 정치를 바꾸는 위대한 첫걸음을 했고 정치혁명을 이뤄냈다. 제대로 평가를 받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정현 당선자은 이번 선거가 '인물선거'로 치러졌다고 평가하며 지역을 위해 헌신하겠다고 다짐했다.



그는 "순천·곡성 유권자들은 당 보다는 분명하게 인물로 이정현을 선택했다"며 "선거의 기본인 인물 선거를 순천·곡성 유권자들이 보여 준 것이다"고 평가했다.



그는 또 "순천·곡성 유권자들이 먼저 지역구도 타파에 나선만큼 이제 새누리당이 실질적인 움직임을 보여야 한다"며 "호남지역에 새누리당 지도부들이 한번 다녀가는 것이아니라 현황을 제대로 파악해서 해결 방안을 찾은 제대로된 방문이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와함께 "새누리당 상임위별로 호남지역을 방문해 세심하게 살펴봐야 한다"며 "그것이 지역민이 중앙당에 바라는 것이다"고 밝혔다.



이 당선자는 인사청문회를 빗대 "국회의 개혁이 가장 우선시 돼야 한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이 당선자는 "대한민국은 21세기 들어서 스스로 개혁하지 않는 집단이 없지만 유일하게 개혁에 둔감한 집단이 국회의원들이다"며 "국회의원들은 행정기관 인사청문회를 할 때 강하게 하지만 반대로 300여명의 국회의원이 인사청문회를 당한다고 하면 부끄럼없고 손색 없다는 평가를 받을 의원이 몇명이나 되는지 되돌아 봐야 한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국회의원에게 가장 중요한 것은 입법과 예산심의다"며 "국회의원 스스로가 대대적인 혁신이 필요하다"고 피력했다.



이 당선자는 순천지역 당선인사에 이어 오후에는 전폭적인 지지를 보내준 고향 곡성을 찾아 지지자들을 만났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