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檢, 유병언 벤틀리와 김엄마에게 준 7000만원 확보

[사진=뉴시스]




인천지검 특별수사팀이 31일 일명 '김엄마' 김명숙(59·여)씨가 유병언(73) 전 세모그룹 회장의 수행원으로부터 받은 통장을 확보했다. 통장에는 7000만원이 들어 있었다.



검찰은 또 5월 3일 유씨의 운전기사 양회정(55)씨가 유씨를 태우고 순천으로 도피할 때 이용한 벤틀리 차량도 임의제출 형식으로 받아 압수했다.



김씨의 통장과 유씨의 장남 명의 벤틀리 차량 모두 경기도 안성에 거주하는 한 기독교복음침례회(일명 구원파) 신도 A씨가 갖고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김씨는 유씨의 은신처를 마련하기 위해 유씨로부터 수억 원이 입금된 통장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김씨는 그동안 유씨가 숨어지낸 순천 별장을 오가며 필요한 물품을 조달해왔다. 김씨가 생필품을 전달하는데 쓴 천가방은 별장 인근 매실밭에서 발견됐다. 가방에는 유씨의 저서 제목이 적혀 있었다.



앞서 김씨는 검찰 조사에서 "유씨로부터 받은 돈은 없다"고 진술했다.



이진우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