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헬로비너스' 윤조·유아라 탈퇴…나머지 멤버들은 어디로? '당혹'

‘헬로비너스’ ‘유아라’ ‘윤조’. [사진 트라이셀미디어]






‘헬로비너스’ ‘유아라’ ‘윤조’.





걸그룹 헬로비너스 멤버 6명 중 유아라(22)와 윤조(22)가 그룹을 떠난다.



헬로비너스 소속사 트라이셀미디어는 31일 헬로비너스 팬카페에 “㈜판타지오와 ㈜플레디스 양사는 트라이셀미디어를 통해 공동으로 진행해오던 ‘헬로비너스’ 합작 프로젝트를 최근 양사 서로 합의하에 종료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헬로비너스’는 프로젝트를 종료함에 따라 헬로비너스의 여섯 멤버는 원래 소속사인 판타지오(앨리스, 나라, 라임, 유영), 플레디스(유아라, 윤조)로 복귀한다.



남은 멤버 4명 앨리스, 나라, 라임, 유영은 팀을 재정비한 후 헬로비너스로 활동한다.



트라이셀미디어는 “팬 여러분들께 이러한 소식을 갑작스럽게 전해드리게 된 점 깊이 사과하며 이는 멤버들 모두가 발전적인 방향으로 나아가기 위한 재정비이니만큼 너그러운 마음으로 여섯 멤버의 행보를 지켜봐 주시기 바란다”고 전했다. 이어 양사는 멤버 6명 모두에게 깊은 감사의 뜻을 밝히며 향후 연예활동을 지원하겠다고 덧붙였다.



헬로비너스는 2012년 ‘비너스(Venus)’로 데뷔했으며 플레디스와 판타지오가 합작해 설립한 트라이셀미디어 소속 걸그룹으로 지난 2년여 간 활동해 왔다.







온라인 중앙일보

‘헬로비너스’ ‘유아라’ ‘윤조’. [사진 트라이셀미디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