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손학규 기자회견 열어 정계 은퇴 선언 "유권자들 선택 받지 못한건…"

[사진 중앙일보 포토 DB]




 

'손학규 기자회견'.



7·30 국회의원 재보궐선거에서 낙선한 새정치민주연합 손학규(67) 상임고문이 31일 긴급기자회견을 열고 정계은퇴를 선언했다.



이날 오후 4시 국회 정론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손 고문은 “오늘 정치를 떠나간다”며 “제가 정치를 그만두는 것이 무슨 대단한 일이겠냐만은 그동안 분에 넘치는 사랑 주셨던 국민 여러분께 인사를 드려야 한다고 생각했다”며 운을 뗐다.



손학규 고문은 “이번 7·30 재보선에서 유권자들의 선택을 받지 못했다. 그 뜻을 겸허히 받아들이고자 한다”며 “민주당을 비롯한 한국 정치 변화에 대한 열망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그는 “지금은 제가 물러나는 것이 순리라고 생각한다. 국민 여러분께 '저녁이 있는 삶'을 돌려드린다는 약속을 지키지 못해 송구스럽다”며 “그동안 얻었던 보람은 고이 간직하고 아쉬움은 뒤로하고 떠나려 한다. 오늘 이 시간부터 시민의 한 사람으로 돌아가 성실하게 살아가겠다”고 말했다.



같은 날 오전 김한길·안철수 새정치민주연합 공동대표는 대표직을 사퇴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손학규 기자회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