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가연, 네티즌 고소 건수만 80여건…"캡처해 각 폴더에 저장"

검찰, 유병언 벤틀리·현금 7000만원 확보‘김가연’.

 

배우 김가연(42)이 30일 방송된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에 출연해 악성 댓글 대처 방안에 대해 이야기했다.



김가연은 “일반적인 조롱은 그냥 웃어넘긴다. 그렇지만 내 딸과 남편 임요환이 나이 차이가 얼마 안 나는 점을 들먹이는 패륜적인 댓글은 전부 고소했다”며 선별적으로 대응하고 있는 자신의 악성 댓글 대처 방식을 설명했다.



네티즌 고소 건수만 해도 80 여 건이 넘는다고 한다. 그는 “이 중 40건 이상은 처벌이 됐다”며 상당한 효과를 거뒀다고 자신했다.



악성 댓글을 고소하는 방법도 자세히 설명했다. 그는 “스크린샷으로 캡처해 각 폴더에 저장해 놓았다. 썼다 지웠다 반복하는 악플러의 댓글 역시 캡처해둔다”고 말해 치밀함을 드러냈다.



이날 방송된 ‘라디오스타’는 미저리 특집으로 걸그룹 씨스타 멤버 다솜, 가수 조관우, 개그맨 유상무, 배우 김가연 등이 출연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