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안철수·김한길, 4개월만에 동반사퇴 “밖에서 힘 보태겠다”

[사진 YTN 캡처]




 

새정치민주연합 김한길, 안철수 공동대표가 7.30 재보궐선거 패배의 책임을 지고 31일 동반 사퇴했다.



김한길·안철수 공동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비공개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당 진로를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두 대표는 재보궐선거 결과에 책임을 지고 사퇴했다. 지난 3월 민주당과 안철수 대표 측 독자신당 세력과의 합당으로 출범한 안철수-김한길 체제가 4개월 만에 실패로 끝난 셈이다.



김한길 대표는 이후 국회 대표 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의 뜻을 겸허히 받아들이겠다. 이겨야 하는 선거에서 져서 죄송하다. 모든 책임을 안고 공동대표 직에서 물러난다”며 “백의종군하면서 밖에서 힘을 보태겠다”고 밝혔다.



안철수 대표도 “선거결과는 대표들 책임이다. 평당원으로 돌아가도 최선을 다하겠다”며 사퇴 의사를 밝혔다.



두 대표의 사퇴에 따라 새정치민주연합은 박영선 원내대표를 비대위원장으로 의결했다. 박 원내대표는 전당대회가 열릴 때까지 당 대표직을 대행한다.



앞서 30일 전국 15곳에서 치러진 7·30 재보궐선거에서 새정치민주연합은 4석을 얻는 데 그쳤다.



온라인 중앙일보



‘안철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