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책상에서 나무가 자란다면? 보기만 해도 기분 좋은 그린 디자인





책상에서 나무가 자란다면? 보기만 해도 기분 좋은 그린 디자인













































 

도시 생활은 확실히 편리하다. 하지만 도시인 대부분은 초록빛 전원(田園)을 갈망한다.



일상에서 자연과 가까이 할 수 있는 방법이 있다면 그 갈증을 조금은 풀 수 있지 않을까. 이때 '그린 디자인'(Green Design)이 좋은 해결방법이 될 수 있다. 이 작품들을 만들기 위해 디자이너들은 실제 자연을 그대로 가져오거나 자연을 느낄 수 있는 인공물을 활용했다.



쓰임도 다양하다. 미니 화분이 펜던트처럼 사용된 목걸이, 잔디를 밟는 느낌의 슬리퍼, 잔디 우산꽂이 받침대, 새싹이 자라는 반지, 식물을 기를 수 있는 책상 등 세심한 아이디어가 돋보인다.



이런 '그린 디자인' 작품이 실제 살아숨쉬는 자연과 동일할 순 없다. 하지만 대자연에 대한 욕구를 어느 정도 해소시켜 줄 수 있는 건 분명하다.



문선영 중앙일보 모바일팀 인턴기자

msy0809@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