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정연, 46세에 아들 얻어 "아이가 20살 때 난 이미…그래도 낳은 계기가"









 

'김정연'.

가수 김정연이 46세라는 늦은 나이에 얻은 아들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31일 방송된 KBS2 '여유만만'에서는 고향 남매 배우 김성환, 가수 김정연이 출연했다.



김정연은 "결혼한 지 8년~9년 만에 소중한 아기를 얻었다. 이름은 김태현이고 지금 태어난 지 6개월 반 됐다"며 "임신 7개월까지 '6시 내고향'에서 함께 버스를 타고 다녔다"고 말했다.



이날 김정연은 "태현이 임신 전에 아이가 한 명 있었다. 그때는 아이가 20살이 되면 내가 66세구나 라는 생각에 아이를 기르는 것에 대해 고민을 했다. 그런데 얼마 후에 유산이 됐다"고 고백하며 "태현이가 생겼을 때엔 바로 병원으로 가 고맙다고 인사했다"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김정연'.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