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현대차, 美서 쏘나타 88만대 리콜

미국과 푸에르토리코에서 판매된 현대자동차 쏘나타 88만3000대가 리콜된다. 미국 고속도로교통안전국(NHTSA)은 30일(현지시각) 일부 쏘나타에서 자동변속장치 결함이 발견돼 리콜한다고 밝혔다.



대상 차량은 2011~2014년 미국에서 생산된 모델이다. NHTSA는 해당 차량의 자동변속장치 전환케이블이 기어전환레버와 분리되는 결함으로 인해 운전자가 기어를 후진모드(R)에 놓더라도 주행모드(D)나 주차모드(P)로 작동할 수 있는 위험이 있다고 지적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1171 건의 변속기를 조사한 결과 0.5%인 7건에서 불량이 발견돼 조치했다"며 "그러나 실제 사고가 일어나지는 않았다"고 말했다. 이번 리콜은 미국 공장의 조립 과정에서 발생한 문제로 한국에서 판매된 쏘나타와는 관련이 없다.



김영훈 기자 filich@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