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라디오스타' 김가연, 남편과 딸 나이 차이 언급한 "패드립은 바로…"

‘라디오스타 김가연’. [사진 MBC ‘황금어장’ 캡처]




'라디오스타 김가연'.

배우 김가연이 악플러에 대해 강경한 입장을 밝혔다.



30일 방송된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에 출연한 김가연은 “지금까지 내가 악플러를 고소한 건수만 따져도 80여 건이 넘는다”며 말문을 열었다.



김가연은 “그 중에서 처벌 통지를 받은 건 40건 이상”이라며 “조롱이나 비난은 그냥 넘어갈 수 있으나 일명 ‘패드립’이라 하는 패륜적인 댓글을 올리는 악플러는 절대 용서하지 않는다”고 단호하게 말했다.



또 김가연은 “특히 딸과 남편의 나이 차가 별로 안 난다는 이유로 달리는 악플은 끝까지 찾아내 고소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악플러를 고소하는 방법에 대해 김가연은 “악플을 보면 바로 캡쳐해 각 폴더에 저장한다. 특히 썼다 지웠다를 반복하는 요주의 인물들 역시 다 캡쳐한다”고 밝혀 촬영장을 깜짝 놀라게 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라디오스타 김가연'.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