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12호 태풍 북상, '나크리' 우리나라 지나가나?…강한 바람 주의 당부

‘12호 태풍’ ‘태풍 12호’. [사진 기상청]






‘12호 태풍 북상’ ‘태풍 12호’.



12호 태풍 북상으로 7월의 마지막 날에도 무더위가 기승을 부리겠지만 주말에는 태풍이 찾아올 것으로 전망된다.



31일 오키나와 남쪽 해상에서 북상 중인 태풍 12호 ‘나크리’는 30일 오전 3시 일본 오키나와 남쪽 약 860km 해상에서 발생해 오후 3시에는 오키나와 남남동쪽 480km 해상까지 접근하면서 중심기압 994hPa(헥토파스칼), 중심 부근 최대 풍속 초속 21m, 강풍 반경 350km인 중형급 태풍으로 발달했다.



태풍 12호 ‘나크리’는 시속 5㎞ 안팎의 속도로 북서진해 오늘 밤 일본 오키나와 서쪽해상을 지나 토요일에는 중국 상하이 부근 해상까지 다가설 것으로 예상된다.



기상청은 내일은 남부지방이 태풍의 간접 영향을 받으면서 비와 함께 강한 바람이 예상된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특히 오후부터 남해안과 제주도에서는 너울에 의해 물결이 점차 높아져 내일부터는 파도가 방파제나 해안도로를 넘는 곳이 있으니 해수욕객이나 해안가 낚시객들은 안전사고에 특히 유의해야 한다.



서울과 수도권을 비롯해 전국 대부분 지방에선 밤새 최저기온이 25도를 웃도는 열대야가 이어졌으나, 내일부터는 제12호 태풍 나크리의 간접 영향권에 들면서 더위는 한풀 꺾이겠다.



온라인 중앙일보

‘12호 태풍’ ‘태풍 12호’. [사진 기상청]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