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간호조무사에게 수술맡기고 택시기사에게 소개비 지급한 병원

간호조무사에게 관절염 수술을 맡기고, 택시기사들에게 ‘환자 유치 수당’까지 지급한 병원이 경찰에 적발됐다. 경남 창원중부경찰서는 무면허 의료행위, 사기 등 혐의로 경남 김해 H병원 A(46) 원장을 구속하고 간호조무사 B(48)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31일 밝혔다. A 원장은 지난 2010년부터 지난 3월까지 B씨에게 “나 대신 수술을 해보라”며 수술방법을 가르쳐 주고, 무릎 관절염 수술과 관절 내시경, 포경수술 등 849차례에 걸쳐 무면허 의료행위를 맡긴 혐의다. 잦은 수술로 B씨는 병원에서 ‘수술실장’으로 불렸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경찰은 이 병원이 무허가 병실을 운영한 사실도 확인했다. 90 병상을 허가받았지만 3, 5, 6층에 60 병상을 허가 없이 설치·운영해 국민건강보험공단으로부터 46억5200만 원을 추가로 받아 챙긴 것으로 드러났다.



A 원장은 택시기사들을 상대로 “교통사고 환자를 데려오면 입원일수에 따라 수당 3~5만 원을 주겠다”고 제안해 88차례에 걸쳐 405만 원을 지급한 혐의도 받고 있다. 경찰은 병원 압수수색을 통해 이 같은 사실을 확인하고, 병원으로부터 소개비를 받은 택시기사 2명도 입건해 조사 중이다. 박용준 창원중부경찰서 지능팀장은 “택시기사들 사이에 ‘H병원에 데려가면 돈을 준다더라’는 소문까지 났다”고 말했다.



차상은 기자 chazz@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