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라디오스타' 김가연 "악플 올라오면, 폴더 별로 정리한 뒤 고소"…분노 표출

‘라디오스타 김가연’. [사진 MBC ‘황금어장’ 캡처]




‘라디오스타 김가연’.







방송인 김가연(42·본명 김소연)이 악플러 고소 기준과 방법을 언급했다.



30일 방송된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에서는 조관우, 김가연, 유상무, 다솜이 출연해 ‘미저리 특집’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MC들은 “김가연이 악플러를 고소하기로 유명하다”고 말했다.



이에 김가연은 “80건 정도를 고소했고, 실제로 처벌을 받아서 통지가 날아온 것은 약 40여 건이 된다”고 답했다.



이어 “조롱이나 비난은 그냥 넘어간다. 일명 ‘패드립’이라고 하는 가족 관련한 입에 담을 수 없는 악플은 고소한다”며 기준을 공개했다.



또 “특히 내 딸이 남편과 나이 차가 별로 나지 않는다는 이유로 악플을 단다. 나는 그것을 다 캡처하고 폴더 별로 정리해뒀다가 고소를 한다”며 열을 올렸다.







온라인 중앙일보

‘라디오스타 김가연’. [사진 MBC ‘황금어장’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