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탁재훈 파경 위기…이혼 소송 제기, 무슨 일?

‘탁재훈’. [중앙포토]




 

‘탁재훈’.





방송인 탁재훈(46·본명 배성우)이 결혼 13년 만에 파경 위기를 맞았다.



31일 오전 한 매체는 “탁재훈이 성격 차이를 겪다가 갈등을 좁히지 못하고 이미 지난 6월 법률대리인을 통해 아내 이효림 씨를 상대로 이혼 소송을 제기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탁재훈의 위임을 받은 법률대리인은 서울가정법원에 관련 소장을 제출했다.



이에 두 사람은 이혼 소송과 함께 양육권 및 재산권 분할 등을 놓고 법정 다툼을 벌이게 된다.



탁재훈은 2001년 아내 이효림 씨와 결혼했고, 슬하에 1남 1녀가 있다. 탁재훈은 작년 불법 도박 혐의로 징역 6월에 집행유예 1년을 선고받았다.





온라인 중앙일보

‘탁재훈’. [중앙포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