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들뜬 청와대 … 이정현 이기자 "사건이다"





"국민이 경제살리기 좋게 봐준 것”"
박 대통령 2년차 국정 운영에 탄력























30일 오후 10시30분쯤 청와대 정무비서관실에 모인 청와대 관계자들은 전화 받기에 바빴다. 새누리당이 11석을 얻어 압승할 게 분명해지면서 축하 전화가 쇄도했다고 한다. 특히 청와대 정무·홍보수석으로 있다가 전남 순천-곡성에서 승리한 이정현 당선인이 개표 내내 앞서나가자 들뜬 분위기는 절정에 달했다고 한다. “사건이다, 사건”이라는 말을 주고받기도 했다. 신동철 정무비서관 등 정무라인은 밤늦게까지 선거 결과를 지켜봤다.



 박근혜(얼굴) 대통령과 김기춘 비서실장이 휴가 중인 때 치러진 선거에 청와대는 이날 개표 전까지만 해도 긴장한 모습이었다. 청와대는 선거 초반 때만 해도 안정적인 국정 운영을 위해 새누리당의 과반(151석 이상) 의석 확보를 목표로 했다. 정무라인에선 ‘보수적’으로 계산해 당선 가능한 곳을 8곳으로 분석했다고 한다.



 하지만 개표 초반부터 새누리당이 크게 앞서 나가자 분위기가 들뜨기 시작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경제살리기 올인을 국민들이 좋게 봐준 것 같다”고 했다. 또 다른 청와대 관계자는 “정말 예상치 못한 결과가 나왔다”며 “야당이 국가를 혁신하는 비전 경쟁, 미래 경쟁을 해야 하는데 그걸 너무 외면하니까 새누리당에 표가 간 것 아니겠느냐”고 했다. 그러면서 “민심이 세월호 심판론을 역심판한 것”이라고도 했다.



 투·개표 진행상황은 박 대통령과 김 실장에게도 거의 실시간으로 보고됐다고 한다. 청와대 관계자는 “대통령도 TV로 개표 방송을 지켜봤다 ”고 전했다.



 선거가 압승으로 끝나면서 박근혜 정부의 집권 2년차 후반기 국정 운영은 탄력을 받게 됐다. 박 대통령은 다음달 4일 업무에 복귀하면 본격적으로 경제살리기와 국가혁신에 매진할 전망이다. 최경환 경제팀이 출범한 이후 코스피 지수가 30일 2080을 넘어서는 등 나흘 연속 연중 최고치를 기록해 주식시장부터 당장 반응하고 있다. 박 대통령은 다음달 4일 청와대 수석비서관회의와 5일 국무회의를 잇따라 열어 경제가 탄력을 받을 때 더 밀고 나가야 한다는 메시지를 던질 가능성이 크다. 



허진 기자

[사진 뉴스1, 뉴시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