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 2분기 '성장 서프라이즈'

미국 경제가 올 2분기(4~6월)에 4% 성장했다. 예상치를 훌쩍 뛰어넘었다. 이른바 ‘성장 서프라이즈’다.



예상치보다 1%P 높은 4%
"자동차 판매, 주택 건설 활기"

 미 상무부는 “2분기 성장률이 4%에 이르렀다”고 30일(현지시간) 발표했다. 블룸버그통신 등이 집계한 월가 전문가들의 예상치는 3~3.1%였다.



 상무부는 “2분기에 자동차 판매가 왕성했고 주택 건설이 활기를 띠었다”며 “민간 소비 증가를 겨냥한 기업들의 재고 투자도 많이 증가했다”고 예상보다 높은 성장 배경을 설명했다. 실질 개인소비지출도 1분기 1.2%에서 2분기에는 2.5%로 늘었다. 미국인들의 소비가 성장 서프라이즈 원동력이었던 셈이다. 미 경제는 올 하반기에도 3% 남짓 성장을 이어 갈 전망이다.



 상무부는 애초 -2.9%였던 올 1분기 성장률을 -2.1%로 수정해 이날 발표했다. 혹한 등 기상이변 충격이 당초 예상보다 덜했다는 얘기다. 이날 발표된 2분기 성장률도 앞으로 한 달 동안 수정작업을 거치게 된다.



 한편 근원 개인소비지출물가지수 는 연방준비제도(Fed)가 경계 경보를 발령하는 수준인 2%를 기록했다. 블룸버그 등은 “기준금리를 계획보다 빨리 인상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Fed 안팎에서 힘을 얻을 가능성이 커졌다”고 분석했다.



강남규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