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16세 이수빈, 불가리아 '바르나 국제 발레 콩쿠르' 3관왕

한국예술종합학교 부설 한국예술영재교육원 이수빈(16·사진)양이 세계 3대 발레 콩쿠르로 꼽히는 불가리아 ‘바르나 국제 발레 콩쿠르’에서 3관왕에 올랐다. 이양은 14~30일(현지시간) 열린 제26회 바르나 국제 발레 콩쿠르에서 주니어 부문 그랑프리와 에밀 드미트로프상과 스페셜상을 받았다. 그랑프리 수상자가 나온 것은 바르나 국제 발레 콩쿠르가 창설된 1964년 블라디미르 바실리예프(전 러시아 볼쇼이 발레단 단장)가 이 상을 받은 이래 50년 만이다.



 또 한예종 무용원 나대한(21)·최예림(19)·김희선(22)·김명규(25)씨와 영재교육원 전준혁(16)군도 시니어 부문 2위 등을 수상했다.



이지영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