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취재일기] 바보야 문제는 민생이야



이지상
정치국제부문 기자
“국민의 마음을 보여준 것이 아니겠느냐.”



 30일 밤 재·보선 개표 현황을 함께 지켜본 한 기업인의 얘기다. 그의 눈과 귀는 전남 순천-곡성을 향해 있었다. 이곳은 새누리당 이정현 후보와 새정치민주연합 서갑원 후보가 맞붙은 곳이다. 박근혜 대통령의 최측근과 대표적 친노 인사의 대결이었다. 관심은 호남에서 얼마나 이 후보가 ‘선전’하느냐였다. 그러나 개표 초반 이 후보는 서 후보를 훌쩍 앞섰고, 선전 정도가 아니라 아예 당선까지 됐다.



 이날 치러진 15곳의 재·보선에서 투표율(51%)이 가장 높았던 곳도 순천-곡성이었다. 전체 투표율 32.9%의 1.5배에 이르는 수치이자, 유권자 둘 중 한 명은 투표장으로 왔다는 얘기다. 그만큼 순천-곡성의 유권자들이 하고 싶은 얘기가 많았다는 것이다. 그들은 과연 무엇을 말하고 싶었을까.



 시계를 되돌려 이날 오전으로 가보면 실마리가 잡힌다. 박범계 새정치민주연합 원내 대변인의 페이스북에 한 누리꾼이 이런 댓글을 올렸다.



 “저는 단 한 번도 새누리당에 표를 준 적 없는 사람입니다. 저 또한 이번 세월호 수사에 수상하다 느끼는 점이 한두 가지가 아니지만 선거 전날 ‘유병언 시신이 아니다’라니요.”



 전날 박 대변인이 국회 브리핑을 통해 “유병언 전 세모그룹 회장 시신 감식에 입회한 경찰 관계자가 ‘사체의 외관상 유병언이 아닌 게 확실하다’고 밝혔다”며 의혹을 제기하자 오히려 박 대변인에게 항의하는 글이 나온 것이다. 이처럼 박 대변인의 SNS에는 의혹 제기에 대한 댓글 수십 개가 달렸다. 지난 한 달간 그가 올렸던 글 중에서 가장 뜨거운 반응이다. 응원글도 있지만 상당수의 네티즌은 ‘경솔했다’고 지적하고 있다.



 세월호로 인해 아까운 목숨이 희생됐고 생존자들은 여전히 고통을 겪고 있다. 유족들은 국회 앞에서 단식 농성을 하고 있다. 남아있는 자의 아픔을 치유하는 데 근거도 희박한 ‘유병언 시신은 가짜’란 의혹을 제기하는 게 무슨 도움이 될까. 오히려 선거 하루 전 유 전 회장 시신을 정치적으로 이용하려 한 것 아니냐는 의심을 사기에 충분했다.



 이정현 후보의 당선은 이 댓글과 무관하지 않다. 온 국민이 아파했고, 앞으로 치유해야 할 상처가 여전히 많은 대참사를 그저 정쟁의 도구로 쓰려는 것에 대한 항의다. 이번 이변은 ‘깃발만 꽂으면 당선’이라는, 바로 이런 구태에 대한 순천-곡성 유권자의 항의이자 경고다. 그들은 동시에 삶의 문제를 제기한 것이다. 어찌 보면 이정현 드라마의 숨은 공신은 최경환 경제부총리일 수도 있다. 꺼져가는 경기의 불씨를 살리려는 그의 정책 드라이브에 유권자가 화답한 것일 수도 있다는 얘기다. 이 후보의 당선은 정치권을 향해 분명한 메시지를 던지고 있다. 민심은 바로 민생에 있다는 것을.



이지상 정치국제부문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