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손학규, 수원병 낙선…정치인생 최대 위기 직면





‘재ㆍ보궐의 사나이’로 불리며 3번째 보궐선거 당선을 통한 화려한 복귀를 노렸던 손학규 상임고문은 정치인생의 큰 벽에 부딪혔다.



손 후보가 정계에 진출한 첫 무대는 1993년 경기 광명 보궐선거였다. 배지를 달지 못한 원외 당 대표이던 2011년엔 ‘천당 아래 분당’이라고 불리던 분당을에 출마해 당선됐다. 당시 상대가 강재섭 전 한나라당 대표였다. 이번 선거는 그의 3번째 보선 도전이다. 당선되면 5선 국회의원을 하면서 3번을 보궐선거로 국회로 입성한 기록을 세우게 될 상황이었다.



“가장 어려운 지역에 출마하겠다”며 배수진을 쳤지만 남경필 경기지사가 5선을 했던 수원병(팔달)의 유권자들의 마음을 돌리기에는 역부족이었다. 결과는 45%대 52.8% 패배였다.



손 후보는 처음부터 당지도부의 지원을 거부하고 독자행보를 했다. 당내에선 “마지막 대권도전을 위한 행보”라는 말이 나왔다. 그러나 손 후보는 선거 막판 “팔달은 50년간 한번도 야당을 뽑은 적이 없다. 여기가 진짜 사지다”라고 토로했고, 토로는 현실이 됐다.



손 후보는 많은 사람을 만나기보다 깊이 만났다. 전략이었다. 김유정 대변인은 “한 사람을 만나도 시장판에 함께 앉아서라도 내 사람을 만들어내는 게 손 후보의 능력”이라며 “이번 선거는 온전히 손 후보 개인의 힘으로 치러낸 선거”라고 했다. 하지만 수원정의 투표율은 30.8%에 그쳤다. 전국 평균에도 미치지 못했다. 손 후보가 지역에서 돌풍을 일으키지 못했다는 방증이기도 하다.



특히 정치 신인인 김용남 당선자에게 패했다는 점은 뼈아프다. 지난 2011년 4ㆍ27 보궐선거에서 분당을에 당선됐을 때 그는 각광을 받았다. 야당의 사지였던데다, 상대가 강재섭 전 한나라당 대표였기 때문이다. 당시 투표율은 49%가 넘었다. 손 후보에 대한 기대 때문이다.



손 후보의 당락은 김한길ㆍ안철수 체제의 유지여부와도 직결된 문제였다. 수원병에서 패배할 경우 새정치연합이 목표로 제시했던 6석 확보가 불가능했다. 그럼에도 안 대표는 손 후보를 지원하는데 소극적이었다. 당내에서는 “당내 지지기반이 겹치는 안 대표가 손 후보를 처음부터 견제했다”는 말도 나왔다. 손 후보의 패배로 손 후보 본인은 물론 안 대표의 거취에까지 먹구름이 끼었다.



강태화 기자thk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