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진] 더위 피해 물속으로 ‘풍덩’



























29일(현지시간) 리투아니아 빌뉴스 지역의 기온이 33℃까지 올랐다. 남성들이 더위를 식히기 위해 폭포로 뛰어들고 있다. [AFPBBNews=뉴스1]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