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전략공천 된 거물·스타급도 '쩔쩔'…재보선 판세 혼전

[앵커]

국회의원 재보궐선거는 정치적 상황과 여건에 따라 그 성격이 달라지는데요. 잊혀진 정치인들이 화려하게 재기하는 무대가 되기도 하고요, 때로는 신진인사의 등용문이 되기도 합니다. 이번 7·30 재보선을 들여다보면 판세가 혼전을 거듭하고 있는 가운데, 이른바 거물급이나 스타급 후보들도 쉽지 않은 싸움을 하고 있습니다.

구동회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후보 간 고발전까지 간 '동작을'은 당초 나경원 후보가 높은 대중적 인지도를 바탕으로 초반부터 우세를 지켜왔습니다.

그러나 새정치연합 기동민 후보가 전격 사퇴한 이후 상황이 급변했습니다.

노회찬 후보의 거센 추격으로 판세가 안갯속으로 빠져들자 나 후보 측은 지난 주말 당 지도부에 긴급 지원 요청하는 등 발등에 불이 떨어졌습니다.

경기지사와 제1야당 대표를 지내고 잠재적 대권후보군으로 꼽히는 새정치연합 손학규 후보와 '왕의 남자'로 불리던 새누리당 임태희 후보도 결코 만만치 않은 선거를 치르고 있습니다.

특히 손 후보의 경우, 무명에 가까운 새누리당 김용남 후보와 오차 범위 내의 접전을 벌이고 있습니다.

김포의 새정치연합 김두관 후보도 전국적 인지도가 무색하게 지역일꾼론을 내세운 새누리당 홍철호 후보와 힘겨운 싸움을 벌이고 있습니다.

[윤희웅/민정치컨설팅 여론분석센터장 : 해당 지역의 특색, 지역 현안을 중심으로 각 지역에서 접전이 벌어지고 있다는 점 등이 유력 인물들의 부각을 상대적으로 막고 있는 것 같습니다.]

역대 재보선을 놓고 보면 그 당락에 따라 이른바 거물급 후보들이 정치적으로 재기하느냐 주저앉느냐가 판가름나게 돼 있어서 이번에도 그 결과가 주목됩니다.

JTBC 핫클릭

나경원 측 "김모씨 고발" 김모씨 "폭행당해…고소"새정치연합, 수도권·부산 집중유세…"투표로 박 정부 심판"새정치연합, 허위재산신고 김용남 후보사퇴 공세15곳 미니총선…여야 당직자·전문가가 분석한 판세는?사전선거 투표율 7.98%…재보선 막판, 남은 변수는?



Copyright by JTBC, DramaHouse & Jcontent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