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비정상회담' 샘 오취리 기욤 패트리 팔씨름 대결…승자는



가나 출신 방송인 샘 오취리와 캐나다 출신 전 프로게이머 기욤 패트리가 남자의 자존심을 건 팔씨름 대결을 펼쳤다.

최근 진행 된 JTBC '비정상회담' 녹화에서 ‘여자들이 모르는 세계 남자들의 실체’라는 주제에 대해 논하던 중 팔씨름 대결을 펼쳤다.

MC 전현무가 “남자의 승부욕을 보기 위해 팔씨름을 해보자”고 제안하자 가나 대표 샘 오취리에게 캐나다 출신 기욤 패트리가 도전장을 내밀었다.

팔씨름이 시작되자 녹화 스튜디오는 긴장감이 감돌았고, MC 전현무는 “이렇게 재미있는 팔씨름은 처음 봤다”고 감탄했다. 누구보다 몸이 건장한 두 사람의 대결에 모든 출연자가 기대에 가차 환호성을 두 사람을 응원했다.

JTBC ‘비정상회담’은 전현무, 유세윤, 성시경 3명의 MC와 각국 비정상 대표들인 11명의 외국인 남성 패널이 출연해 한국 청춘들이 봉착한 현실적 문제를 토론하는 형식의 신개념 글로벌 토론 프로그램이다.

두 남자의 자존심을 건 팔씨름 대결 결과와 함께 ‘세계 남자들의 실체’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는 28일 월요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