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중석 "사망원인 판명 불가"…"유병언, 아무런 실마리가 없는 시신"

‘서중석’ ‘국과수 원장’. [사진 YTN 화면 캡처]




‘서중석’ ‘국과수 원장’.





서중석 국립과학수사연구원원장은 25일 유병언 청해진해운 회장의 사인에 대해 “판명 불가”라고 밝혔다. 서중석 원장은 이날 국과수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독극물 분석, 질식사, 지병 등 모든 원인을 분석했다”고 설명했다.



서중석 국과수 원장은 “부패가 심해 사망원인을 판명 못 했다”고 설명했다. 다만 “왼쪽 손가락과 치아사진은 미리 비교해본 결과 유병언 씨의 의료 기록과 일치했다”고 덧붙였다.



서중석 국과수 원장은 24일 국회 안전행정위 긴급 현안질의에서도 “변사체가 유 전 회장이 맞느냐”는 질문에 “과학적으로 100% 유병언으로 확신한다”고 답한 바 있다.



서중석 국과수 원장은 “부계, 모계, 형제, 치아 등을 모두 비교했을 때 모든 인류학적, 법의학적 증거가 동일 하기 때문에 틀릴 확률은 없다”면서 “만약 이게 틀렸다면 유전자 감식은 폐기해야 할 방법이라고 볼 정도로 유 전 회장이 확실하다”고 설명했다.



국과수는 지난달 12일 전남 순천 송치재 인근 밭에서 숨진 채 발견된 유씨의 시신을 지난 22일 서울분원으로 옮겨 사인을 규명하기 위한 정밀 부검과 약독물 검사 등을 진행해왔다.







온라인 중앙일보

‘서중석’ ‘국과수 원장’. [사진 YTN 화면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