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소비심리 회복 노린다…소득공제 확대·고용 안전 집중

[앵커]

정부가 발표한 경제정책의 핵심은 위축된 소비심리를 되살리는 겁니다.

고용을 안정시키고 각종 소득공제 혜택을 늘린다는 계획인데, 박소연 기자가 자세히 알아봤습니다.

[기자]

여름 정기세일이 한창인 서울의 한 백화점입니다.

최대 80% 저렴한 파격 상품까지 나왔지만 정작 살 땐 주저하게 됩니다

[김예영/소비자 : 신중하게 한 번 더 생각해봅니다. 아무래도 주머니 사정이 어렵다 보니까.]

정부는 소비심리를 되살리기 위해 각종 소득공제를 확대한다는 방침입니다.

먼저, 체크카드와 현금영수증 소득공제를 이달부터 1년 동안 기존 30%에서 40%로 늘립니다.

지난해보다 체크카드와 현금 사용이 늘었다면 연말정산 때 소득공제를 10% 더 받을 수 있다는 얘기입니다.

또, 올해까지였던 신용카드 소득공제를 2년 더 연장합니다.

정부는 또 고용을 안정시켜 소비 기반을 넓히기로 했습니다.

비정규직을 정규직으로 전환하는 기업에 각종 인센티브를 주고, 시간선택제 일자리를 늘릴 계획입니다.

하지만 저소득층을 위한 정책이 많지 않아 한계가 있다는 의견도 있습니다.

[장흥배/참여연대 경제조세팀장 : 세액 공제 방식은 상대적 고임금 근로자에게 혜택이 돌아가기 때문에 소비 진작 효과는 상대적으로 거두기 어렵지 않나.]

내수 활성화를 위해서는 저소득층까지 고루 혜택이 돌아가는 후속 대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입니다.

JTBC 핫클릭

41조원 풀어 경기부양 나선다…부동산 규제도 완화'최경환 경제팀' 첫 당정…확장적 거시정책 '공감'최경환 "사내유보금 과세, 세금 더 걷자는 것 아니다"최경환 "최우선과제는 내수활성화…확장적 재정 운영할 것"

Copyright by JTBC, DramaHouse & Jcontent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