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야노 시호, 한국 활동 시작한다 "추성훈 부부 잘 나가네"

‘야노 시호’.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야노 시호’.·





추성훈의 아내이자 모델인 야노 시호(38)가 본격적인 한국 활동을 시작한다.



24일 야노 시호의 소속사는 “야노 시호가 그동안 한국 활동을 위해 차근차근 준비해 왔다”며 “모델이다 보니 잡지 화보 촬영과 패션 분야에서 활동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아직 방송 출연은 하지 않을 계획이다”고 덧붙였다.



최근 1년 짜리 워킹 비자를 발급받은 야노 시호는 오늘 서울 강남구 청담동 살롱 드 에이치에서 열린 훌라(FURLA) 2014 FW 프레젠테이션 행사에 모습을 드러내며 한국 활동을 시작했다.



소속사는 “현재로선 이날 행사 외에는 아직 정해진 바가 없다”면서 “향후 일정은 추이를 보고 결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온라인 중앙일보

‘야노 시호’.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