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돌아온 서청원 "죄송했다…재보선 최선 다하겠다"

새누리당 대표를 뽑는 7ㆍ14 전당대회에서 김무성 대표와 자웅을 겨뤘던 서청원 최고위원이 24일 당무에 복귀했다. 전당대회 직후 목이 아파 신촌 세브란스 병원에 입원한 지 10일 만이다.



서 최고위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새누리당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반갑고 미안하다”며 말문을 열었다. 그는 “보궐선거와 어려운 경제상황, 정치현안이 많은데 제가 보탬이 되지 못해 죄송했다”며 “하루빨리 TF팀을 구성해서라도 민생과 경제살리기에 드라이브를 걸어야한다는 생각을 김무성 대표와 함께 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얼마 남지 않은 기간 재보궐선거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서 최고위원에 앞서 발언을 한 김 대표는 “존경하는 서 최고위원께서 건강한 모습으로 처음 최고위회의에 참석해서 감사하다”며 “앞으로 서 선배님께서는 당의 큰 형님이 돼서 높은 경륜과 지혜로 당의 발전에 보탬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환영했다.



충청권 출신인 서 최고위원은 이날 당장 충북 충주와 충남 서산ㆍ태안을 도는 것으로 재보선 지원유세에 돌입했다. 일단 김 대표와 서 최고위원이 화합하는 모양새를 취하면서 지도부 간 갈등이 있을 거란 우려는 당분간 해소될 것으로 보인다. 서 최고위원이 이제 막 출범한 김무성 대표 체제에 곧바로 각을 세울 경우 오히려 입지가 좁아질 수 있다는 판단을 했을 수도 있다. 그러나 최근에 벌어진 전당대회 중 가장 치열한 감정싸움을 벌인 데다, 돌발 이슈가 발생하면 청와대에 직언하려는 김 대표와 이를 견제하려는 서 최고위원 간에 갈등이 빚어질 가능성은 상존한다. 두 사람이 화학적 결합까지 이뤄낼지는 좀 더 지켜봐야 할 것으로 보인다.



권호 기자 gnomon@joongang.co.kr



[특집]그배 세월호, 100일의 기록 더보기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