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심상정 원내대표 “김한길·안철수 오늘 만나서 동작을 단일화 매듭짓자”

정의당 심상정 원내대표가 서울 동작을 야권후보 단일화 문제에 “오늘 중 당 대표들이 만나 매듭짓자”고 촉구했다.



심상정 원내대표는 24일 국회 원내대표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노회찬(정의당), 기동민(새정치연합) 두 후보가 단일화 문제에 대해 아직 결론을 내지 못했다”며 “두 분이 동작을 상황을 외면하지 않길 바란다”고 말했다.



심 원내대표는 “전략공천한 후보들의 거취를 후보들에게 알아서 하라는 것은 공당으로서 국민에 대한 책임 있는 태도도 아니고 후보들에 대한 도리도 아니다”고 비판했다.



이어 심 원내대표는 “오늘 김한길·안철수 공동대표가 수원지역에서 유세지원을 하는 만큼 수원 천막 상황실로 찾아가 만나볼 생각”이라고 밝혔다.



기동민 후보 측이 단일화 방식으로 ‘담판’을 요구하는 데 대해선 “그동안 새정치연합 지도급 인사들이 주민 뜻에 따라 결정할 수 있지 않느냐고 말해온 것과 상당히 배치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서울 동작을에 출마한 새정치민주연합 기동민 후보와 정의당 노회찬 후보는 23일 오후 2시30분 사당동의 한 카페에서 비공개 회동을 하고 단일화 협상을 벌였으나 합의에 실패했다.



두 후보는 새누리당 나경원 후보의 당선을 막기 위해서는 야권 후보 단일화를 이뤄야 한다는데 뜻을 같이했으나 양측이 수용할 수 있는 단일화 방안에 대해서는 이견이 좁혀지지 않고 있다. 현재 기동민 후보 측은 후보 간 담판을 통해 단일화를 이뤄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으며, 노회찬 후보 측은 여론조사를 통한 단일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이에 따라 두 후보 간 협상은 신경전만 벌이다 24일까지 합의에 이르지 못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노 후보는 22일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단일화 협상을 제안하면서 “24일까지 단일화가 받아들여지지 않으면 후보직을 사퇴하고 기동민 후보를 지지하겠다”고 선언한 바 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특집]그배 세월호, 100일의 기록 더보기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